유희관 왔다! 두산과 '1년 10억' FA 계약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37회 작성일 21-02-16 13:45

본문

'느림의 미학' 유희관(35)이 마침내 두산 베어스와 FA 계약을 마쳤다. 예상대로 계속 '베어스맨'이다.


유희관은 16일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두산과 만나 1년에 연봉 3억원, 인센티브 7억원 등 총액 10억원에 계약을 마쳤다.


유희관은 두산을 대표하는 좌완 선발이며 '프랜차이즈 스타'다. 지난 2009년 두산에 입단했고, 통산 266경기에서 97승 62패 4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4.44를 기록중이다.


지난 2013년부터 주축으로 자리를 잡았고, 2020년까지 8년 연속 10승을 달성했다. 이강철(10년 연속), 정민철, 장원준(이상 8년 연속)에 이어 역대 네 번째다. 두산 프랜차이즈 사상 최초다. 장원준은 롯데 시절 기록이 포함되어 있다. 이제 역대 2위에 해당하는 9년 연속에 도전한다.


이런 유희관이지만, FA 계약까지는 오래 걸렸다. 2020년 부진한 것이 치명적이었다. 27경기, 10승 11패, 평균자책점 5.02에 그쳤다. 소화 이닝도 136⅓이 전부. 선발투수로 올라선 이후 가장 적은 이닝이었다.


원래 구속이 아닌 제구로 승부하는 스타일이지만, 예전보다 제구력이 떨어졌고, 구위가 하락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노쇠화가 왔다는 것. 30대 중반이기에 피할 수 없는 부분이기도 했다.


FA를 신청했으나 두산 외에 선택지는 사실상 없었다. 유희관의 에이전트도 "두산 색이 워낙 강한 선수라 다른 구단과 협상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산과 협상이 계속됐고, 접점을 찾지 못했다. 1월 내 타결을 목표로 했지만, 2월도 절반이 지나가고 말았다. 김태형 감독도 "빨리 계약하고 왔으면 좋겠다. 필요한 선수다"며 애를 태웠다.


그리고 16일 마침내 끝을 봤다. 이천에서 만나 최종적으로 도장을 찍었다. 지난해 11월 28일 FA 시장이 열린 후 딱 80일 만에 마무리됐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93건 1 페이지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