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매너 논란’에 대한 양팀 감독의 반응은 "비슷"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댓글 0건 조회 14회 작성일 20-11-15 18:55

본문

15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리는 한국도로공사와 흥국생명의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경기를 앞두고 양팀 사령탑이 지난 경기에서 나온 김연경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종민 한국도로공사 감독은 “형평성 논란이 나올 수도 있는 문제는 맞지만 그 정도로 논란이 될 만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김연경 입장도 이해가 되고, 심판 입장도 이해가 간다”라면서 “과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런 승부욕이 오늘의 김연경을 만든 것 아니겠나. 저는 오히려 우리 선수들도 그런 태도를 가졌으면 좋겠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중립적 입장에선 볼 때 김연경의 행동이 과하게 비난받을 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의견이다.


흥국생명의 박미희 감독은 “그 일 때문에 분위기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괜찮다”라고 짧게 말했다. 자칫 팀 분위기가 흔들릴 수 있지만 큰 여파 없이 한국도로공사전을 준비했다는 설명이다.


김연경은 지난 11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5세트 듀스 상황에서 공격 실패 후 네트를 잡고 끌어내려 논란이 됐다. 앞선 2세트 공을 바닥에 강하게 내려친 후 구두 경고를 받은 장면과 겹치면서 더 큰 문제가 됐다. 5세트 상황에서 주심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는데 한국배구연맹은 이후 강주희 심판에 대해 잘못된 규칙 적용 사유로 제재금을 부과했다.


한편 최근 3연패를 당하고 있는 김종민 감독은 “박정아가 이고은 세터와 잘 안 맞는 부분이 있다. 서로 이야기하면서 소통하라고 주문했다. 베테랑들에게는 코트 안에서 본인 역할을 해달라고 했다”라며 연패 탈출을 위해 박정아를 비롯한 정대영, 임명옥 등의 활약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3건 1 페이지

검색